0

미국에서 한 남성이 무심코 호텔 스위트룸에서 찍어 보낸 셀카를 분석해 불륜을 잡아낸 아내의 직감이 화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17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여성 A씨는 틱톡에 자신의 남편이 호텔에서 찍어 자신에게 보낸 사진을 공개했다.

A씨는 “나는 이 사진을 보고 남편이 다른 여자와 불륜 중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해당 사진은 A씨 남편이 거울 앞에 서서 전신 사진을 찍는 평범한 것. 하지만 그녀가 찾아낸 불륜의 증거는 3가지나 됐다.

첫째, 남편 손가락에 늘 끼고 있던 결혼반지가 없다.

둘째, 세면대 앞에 놓인 고데기. 머리가 짧은 남편이 고데기를 사용할 리 없기 때문이다.

셋째, 그 고데기 옆에 있는 화장품을 담는 파우치.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씨의 남편은 자신이 사진을 찍은 곳은 친구의 방이었고 그 친구에게는 여자친구가 있었다고 변명했다고 한다.

하지만 A씨는 “왜 남의 방에서 사진을 찍냐”며 그의 변명을 일축하고 “이제 그는 혼자가 될 것”이라며 이별을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가 올린 이 게시물은 ‘좋아요’ 37만 개를 받으며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었다. 누리꾼들은 불륜 증거를 찾으며 “남자들은 절대 알지 못한다”며 A씨의 직감에 놀라워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