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 그만하고 이제 집에 가자고 차 안에서 경적을 빵빵 울린 개

0

주인이 와인을 사는 동안 차 안에서 기다리다가 이제 쇼핑 그만하고 집에 가자는 듯 자동차 경적을 울린 개의 이야기가 전세계 애견인들의 폭소를 자아내고 있다.

플로리다 웨스트 팜비치의 바네사 리베라의 애견 제니가 바로 그 주인공. 바네사에게 당시 상황을 들어보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어딜 가든지 꼭 제니를 데리고 가기 때문에 그날도 제니를 차에 태우고 갔죠. 제니가 상쾌한 공기를 마실 수 있게 차문 4개를 모두 열어놓고 리큐르 스토어에서 와인을 사고 있었습니다.

한창 쇼핑 중이었는데 갑자기 차 경적이 빵빵 울리는 거예요. 설마 내 차는 아니겠지하며 차로 갔더니 세상에! 바로 제니가 차안에서 빵빵대는 거였어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바네사에 따르면 이후 제니는 자동차 경적 누르기에 재미를 들여 툭하면 경적을 울려댄다고 한다.

세탁소에 옷을 찾으러 갔을 때도 차안에서 저러더라구요. 세탁소에 있는 사람들이 빵 터져 난리가 났었죠.

제니는 앞으로도 바네사의 시어머니 노릇을 톡톡히 할 것 같다. 개는 키우는 것이 아니라 같이 사는 것이라는 애견인들의 말이 실감나는 사례가 아닐 수 없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