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럴뉴스

길멍이인 척 햄버거를 구걸하다 주인에게 딱 걸린 강아지

길거리 개인 척 햄버거를 구걸하던 강아지가 주인에 딱 걸려 폭소를 자아내고 있다.

오클라호마 씨티에 사는 벳시 라이스는 최근 자신의 애견 프린세스가 살이 찐 사실을 발견하고 의아해했다. 특별히 먹는 양이나 운동양이 달라진 것도 없는데 말이다.

더구나 늦은 밤 프린세스가 슬며시 집을 나갔다 오는 것을 알아챈 벳시는 프린세스의 뒤를 밟아 보기로 결심한다.

Facebook / Betsy Reyes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날도 밤 늦게 집을 나서는 프린세스. 벳시가 차를 몰고 따라가 보니 프린세스가 간 곳은 차에 탄 채 햄버거를 주문하고 픽업하는 동네 맥도날드 드라이브 쓰루.

프린세스는 햄버거를 픽업한 자동차에 다가가 불쌍한 얼굴로 햄버거를 구걸하고 있었다! 기가 막힌 벳시는 햄버거를 산 손님인 척 천천히 차를 몰고 프린세스에 다가갔다.

아니나 다를까, 벳시의 차를 발견한 프린세스는 꼬리를 흔들며 햄버거를 달라고 다가오고, 벳시는 창문을 내리고 얼굴을 보이는데…기겁을 하고 꼬리를 흔들며 줄행랑치는 프린세스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이야기는 벳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혹시 맥도날드에서 우리 개를 보더라도 햄버거를 주지 말아주세요. 이 엉덩이에 살찐 기집애는 밤마다 집을 나가 맥도날드 옆에서 길멍이인 척 햄버거를 달라고 합니다.

이 기집애는 길멍이가 아니고 단지 동정심을 자아내 햄버거를 얻어 먹으려는 욕심장이 일 뿐입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가짜 길멍이의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지금 내 어려운 상황으로는 나도 길멍인 척 해야할 듯”, “전생에 사람이었음이 틀림없다”, “주인에게는 미안하지만 저 이쁜 것에게 햄버거를 안 줄수 있겠냐구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열광했다.

가짜 길멍이 프린세스의 인기는 당분간 이어질 것 같다. 누군가 주인도 모르게 프린세스의 인스타그램 계정까지 만들었으니 말이다.

벳시 또한 후속 스토리를 SNS에 계속 전하며 계속 우리에게 큰 즐거움을 주고 있다.

누가 그러더라구요. 넌 이제 개도 못 믿겠구나라고…하하하하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