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혼자 구하려 불타는 차에 뛰어들었다가 전신 화상 입은 싱가포르 여가수

0

싱가포르의 여가수가 약혼자를 구하기 위해 불타는 자동차에 뛰어 들었지만 끝내 구하지 못하고 전신에 화상을 입고 중태에 빠진 사건이 발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현지 언론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지난 13일 오전 5시 41분께 싱가포르 번화가인 탄종파가 도로에서 흰색 BMW 승용차가 고속으로 달리다 건물을 들이 받은 후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차가 폭발한 지 20초 정도 후 길 건너 식당에 있던 싱가포르 전통음악 가수이며 승무원으로도 활동했던 레이비 오(26)가 차를 향해 뛰어들었다.

심각한 화상을 입은 그는 병원에 옮겨졌는데 그녀는 BMW에 타고 있던 약혼자와 친구를 구하려 했던 것으로 밝혀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한편 그녀의 약혼자는 금융업계에서 일하는 조너선 롱(29)으로 사고 당시 차에 동승했던 다른 4명과 함께 모두 사망했다고 한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