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영국 해군에서 근무 중인 여군 장교가 자국의 특급 보안 시설에서 성적인 영상을 촬영하다 군당국에 적발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8일현지 언론에 따르면 클레어 젠킨스(29) 중위는 스코틀랜드 파슬레인에 위치한 영국 해군 전략 핵 잠수함 기지인 ‘HMNB 클라이드'(Her Majesty’s Naval Base Clyde)에서 여러 편의 19금 사진과 영상을 찍었다.

젠킨스 중위는 이곳에서 찍은 성적인 영상을 ‘온리팬즈'(OnlyFans)에 올려 판매했다고 한다.

온리팬즈는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구독자 전용 유료 컨텐츠 서비스 웹사이트로  주로 성적 노출 수위가 높은 사진과 동영상들이 거래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스코틀랜드 해군본부가 있는 ‘HMNB 클라이드’는 핵잠수함이 다수 배치된 영국 핵무기의 본거지. 당연히 영국 군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젠킨스는 군사보안지역에서 자신의 연인인 리암 도딩턴 상등병과 수위 높은 영상을 정기적으로 찍어 게시했는데 이 영상에는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는 배경들이 그대로 노출되어 영국 군당국의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매체에 따르면 그녀의 상사들은 해당 사실을 인지한 다음 영상물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영국 해군 관계자는 “모든 종류의 보안 위험이 수반될 수 있는 중요 사안”이라며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해당 사안에 대해 더 이상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