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중국의 한 여성이 소개팅 자리에 일가 친척을 무려 23명이나 데리고 나와 저녁 식사 바가지를 씌우려 한 사건으로 중국의 SNS가 시끌벅적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20일(현지시간) 중국 매체 환구시보의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저장성에 사는 29세 남성 리우씨는 여자친구가 생길지 모른다는 큰 기대감으로 자신의 어머니가 주선한 소개팅을 나갔다.

하지만 약속 장소인 레스토랑에 그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소개팅녀만이 아닌 그녀의 친척 23명.

소개팅녀와 그녀의 친척들은 몇 개의 테이블에 나눠 자리를 잡더니 값비싼 요리와 술을 주문했다. 그가 기대했던 로맨틱한 저녁은 떠들썩한 연회가 돼버린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는 식당 직원이 건넨 청구서를 보고 또 한 번 놀랐다. 음식값이 무려 1만 9,800위안(약 338만원)이 나왔기 때문이다. 그는 식사 자리에서 몰래 빠져나와 황급히 집으로 돌아갔다.

외신에 따르면 만찬을 즐기던 여성과 그의 친척들은 리우씨가 먼저 가버린 것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내 남자친구가 될지도 모르는 남성이 25명(남성과 여성 포함)의 식사비를 지불할 정도로 관대한지 테스트하고 싶었을 뿐이예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결국 그녀는 식사비 전액을 지불해야 했고 나중에 리우로부터 식사비 일부인 4,398 위안(약 75만원)을 정산 받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이 이야기가 중국 현지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소셜미디어(SNS)상에선 ‘소개팅 비용을 남녀 중 누가 부담해야 하는가’에 대한 열띤 논쟁이 벌어졌다.

“소개팅에선 남자가 돈을 내야 하지만, 소개팅 식사 자리에 23명을 데려오는 건 용납할 수 없다”, “소개팅에서 서로 마음에 들었다면, 남자가 돈을 써야 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엔 각자 계산해야 한다” 는 등의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또 “여성이 소개팅 자리의 어색함을 피하기 위해 친구 한두 명을 데리고 올 경우 남성이 돈을 낼 수 있다. 하지만 여성이 친구 7~8명을 데리고 오면, 즉시 자리를 떠나야 한다. 그 여성은 진실한 사람이 아니기 때문이다”는 조언도 올라왔다.

당신의 생각은?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