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미국에서 반려견을 물고 가는 거대한 곰을 맨주먹으로 싸워 쫓아낸 견주의 이야기가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8일 미국 CBS방송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네바다 카운티에 사는 칼레브 벤햄은 추수감사절 전날인 지난달 25일 집 바깥에서 으르렁거리는 소리를 듣고 뛰쳐나갔다.

그의 반려견 핏불 ‘버디’가 집 마당에서 놀고 있었는데 느낌이 이상했던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의 눈에 들어온 160㎏가량의 커다란 흑곰은 이미 40kg이 조금 넘는 버디의 머리를 물고 30m가량을 끌고 가던 참이었다.

버디도 투견의 일종으로 당당한 체구를 가졌지만 4배나 큰 곰에게는 상대가 못 됐다.

솔직히 이때 머릿속에 ‘나의 아기를 구해야 한다’는 생각뿐이었어요.

벤햄은 자신의 목숨이 위험할 수도 있었지만 주저함 없이 바로 곰에게 달려들었다.

곰을 세게 밀치고, 넘어뜨리고, 목을 붙잡고 곰이 도망치기 전까지 눈과 얼굴을 미친듯이 때렸죠.

곰과 몸싸움을 벌이느라 땅에 뒹굴기까지 한 그는 다행히 큰 부상 없이 버디를 구해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러나 버디는 크게 다쳐 목숨까지 위태로운 것처럼 상황. 버디는 눈 주위와 입술, 귀 등 머리 부분을 곰에게 집중적으로 물려 찢어지거나 구멍이 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래스 밸리의 ‘마더 로드’ 동물병원을 찾아 세 시간이 넘는 응급 수술을 진행했고, 버디는 다행히 건강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반려동물은 ‘키우는 것’이 아니라 ‘같이 사는 것’이라는 옛말이 실감나는 사건이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