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치며 노래하는 댕댕이 버디 머큐리

0

소셜 미디어 스타로 떠오른 피아노치며 노래하는 강아지 버디 머큐리를 소개합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올해 4살인 버디는 피아노를 집고 두다리로 서서 건반을 두드리며 하늘을 향해 하울링 창법으로 노래하는 강아지다. 가끔 버디의 사람 동생인 2살짜리 에바와 함께 듀엣을 연출하기도 한다.

롱 아일랜드주 롱콘코마에 사는 버디는 어릴 때 한동한 길멍이 신세로 떠돌다 울프 가족들에 의해 입양되었다고 한다. 버디의 피아노와 노래 실력은 순수하게 독학(?)이라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버디의 인스타그램은 3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거느리고 있고 티셔츠, 머그, 텀블러, 쿠션 등 버디를 테마로 한 상품들도 출시되었다.

특히 <Buddy Mercury Rocks the House>라는 앨범도 출판했는데 이 앨범 수익금의 절반은 동물보호단체에 기부된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버디와 함께 하면 뭐든 즐거워요. 집에서 파티라도 하면 버디는 시키지도 않았는데 피아노로 달려가 노래를 해주죠.

고달픈 길멍이를 사랑으로 보듬은 월프 가족들에게 버디는 최고의 보답을 하고 있는 셈이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