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 피우며 환각 질주…해운대 포르쉐 7중 추돌사고 영상

0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포르쉐 7중 추돌 사고의 원인이 운전자의 대마 흡입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부산경찰청은 마약 투약 혐의로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를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40대인 A씨는 14일 오후 5시 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에서 질주하는 포르쉐 차량이 교차로에서 오토바이와 그랜저 차량을 순차적으로 추돌했다.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된 주변 차량 블랙박스를 보면 이 순간 포르쉐의 속력이 최소 140㎞ 이상은 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심지어 사고 현장에 스키드마크(타이어가 끌린 자국)조차 남기지 않아 포르쉐 운전자는 충돌 직전까지도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후 포르쉐와 오토바이가 신호대기 중인 차량 4대를 덮치며 7중 추돌이 일어나 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뿐만 아니라 A씨는 7중 추돌 사고 전에도 2차례 더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즉 사고 현장에서 570m 정도 떨어진 해운대 옛 스펀지 건물 일대에서 1차 사고를 냈고, 500m를 달아나다가 중동 지하차도에서 앞서가는 차량을 재차 추돌했다는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씨는 이날 경찰 조사에서 사고 직전 차량 안에서 대마를 흡입한 사실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