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럴뉴스

꼬깃꼬깃 모은 돈으로 다이아몬드 반지를 사주려는 10살 아들을 울린 엄마

다이아몬드 반지를 사주려는 10살 아들을 울린 엄마의 사연이 중국 네티즌들의 눈물을 자아내고 있다.

중국 매체 시화일보에 따르면 지난 2월 11일 중국 후베이성 톈먼시에 사는 한 10살 소년이 엄마 손을 이끌어 보석가게에 데리고 갔다고 한다.

직원에게 소년은 그동안 저축해 놓은 돈 8,800 위안(약 147만원)으로 엄마에게 다이아몬드 반지를 사주고 싶다고 했고, 직원의 도움으로 8,100 위안(약 135만원)짜리 반지를 골랐다.

소년이 엄마에게 반지를 사주려고 했던 이유는 화려한 보석으로 치장을 하고 다니는 같은 반 친구 엄마들 사이에서 기죽지 말라는 것. 그야말로 깜찍한 효심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아들이 힘들게 저축한 돈을 그렇게 쓰게 할 수는 없었던 엄마. 아들의 고집을 꺽기 힘들다는 것을 알기에 엄마가 택한 방법은 극적이다.

아들이 고른 반지를 퇴짜를 놓고 그대신 50,700 위안(약 850만원)짜리 반지를 고른 것.

날 위해 돈을 모았다니 이 정도는 사줄 수 있겠지?

당황한 아들은 급기야 울음을 터뜨린다. 엄마는 그런 아들을 따뜻하게 껴안고 차분하게 왜 반지를 받을 수 없는지 설명했고 그제서야 아들도 납득을 했다고 한다.

엄마는 그 어떤 다이아몬드 보다도 값진 아들의 사랑을 선물로 받은 셈이다.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