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이 쫘악 돋는 반전…화제의 총기 범죄 방지 캠페인

0

한편의 상쾌한 로맨틱 드라마처럼 시작하는 광고, 하지만 섬뜩할 정도로 충격적인 반전이 있다. 그래서 다시 한번 보게 된다. 그리고 강렬한 메세지를 전달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단조로운 학교 생활에 지친 남학생은 도서관 책상 위에 “지루해”라는 글을 새긴다. 그리고 며칠 후 그 글 아래 “안녕, 지루남. 만나서 반가워”라는 답글을 발견한다.

이렇게 시작된 이름 모를 상대와의 대화는 상큼한 로맨스를 예고하고, 방학을 앞두고 그들은 드디어 얼굴을 맞대고 인사를 나누게 된다.

하지만 그 로맨틱한 순간 체육관에 총을 든 학생이 난입하고 체육관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사실 동영상 전체에 걸쳐 총을 든 학생의 범행을 예고하는 징조들을 볼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두 남녀 주인공의 로맨스에 집중하느라 이를 놓치기 마련이다.

영상은 “당신이 그 징조를 주목하기만 하면 총기 사고는 막을 수 있습니다”라는 메세지로 끝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소셜 미디어에서 바이럴로 큰 화제를 일으키면서도 메세지 전달이라는 캠페인 본연의 역할에도 충실한 이 광고는 <샌디훅 프로미스>가 제작한 총기 범죄 방지 캠페인이다.

샌디훅 프로미스는 2012년 12월 14일 미국 코네티컷주 샌디훅 초등학교에서 발생, 무려 28명의 사망자를 낸 총기 난사 사건을 계기로 설립된 비영리 재단으로 총기 사고 방지를 위한 캠페인과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