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기온은 공기 중 온도를 잰 수치이지만 사람이 느끼는 추위는 상황에 따라 다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추위를 느끼는 것은 사람이 주변에 열을 빼앗기기 때문. 그래서 같은 기온이라도 환경, 특히 바람에 따라 느끼는 추위는 다르기 마련이다.

사람이 느끼는 추위를 정량화 한 것이 바로 체감온도인데 과학 용어로는 WCT(Wind Chill Temperature), 즉 풍속냉각온도지수라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1945년 남극 탐험가인 폴 사이플과 찰스 파셀가 기온과 풍속을 고려해서 처음 고안했다.

이후 2001년 미국과 캐나다가 공동으로 사람 얼굴에 온도 센서를 붙이고 풍속에 따른 열손실을 직접 측정하여 보다 과학적인 지수를 개발했다.

이 지수가 현재 국제 표준으로 사용되며 우리나라 기상청도 이 지수를 사용한다.

이 표를 참조하면 기온과 풍속에 따른 체감온도를 알 수 있느데 예를들어 기온이 영하 8°C이고 풍속이 6.9 m/s라면 체감온도는 영하 16°C가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표를 활용하면 요즘처럼 한파주의보가 발령됐을 떄 동상을 예방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예를들어 체감온도가 표 상의 짙은 보라색 영역에 있으면 5분 이내에 동상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동상을 예방하려면 기상청에서 발표하는 체감온도에 관심을 갖고 위험도에 따라 야외 활동을 최소화하길 권한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