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조지아에서 대리모를 통해 아기 10명을 얻은 부부가 화제다. 더구나 이들은 앞으로 100명이 넘는 대가족을 꾸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러시아 출신 크리스티나 오즈터크(23)는 호텔을 경영하는 백만장자 갈립 오즈터크(56)와 바투미 해안도시에서 살고 있다.

크리스티나는 자신이 직접 낳은 6살 딸 비카와 단둘이 살던 중 휴가차 바투미에 들렀다가 갈립과 만나 사랑에 빠졌고, 딸과 함께 갈립의 집에서 함께 살게 됐다.

크리스티나는 “갈립이 나이는 많지만 내게는 인생의 선배이자 조언자이며 동화 속 왕자님”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오즈터크 부부는 언제 결혼했는지 밝혀지지 않았지만, 비카와 함께 대리모를 통해 낳은 1세 미만의 아이들 10명까지 총 11명을 키우고 있다.

남편은 아이를 많이 갖고 싶다는 내 희망을 흔쾌히 받아줬어요. 사실 매년 1명씩 아이를 낳고 싶었지만 아이가 쉽게 생기지 않았죠.

고민 끝에 그녀가 찾은 방법은 바로 대리모. 물론 자신이 직접 낳는 것을 포기한 것은 아니라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오즈터크 부부의 이야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여러 대리모와 계약하는 사례를 인정해서는 안 된다” “아이는 장난감이 아니다” “제대로 책임질 수만 있다면 문제없다”는 등 의견이 갈리고 있다.

그럼에도 이들은 더 많은 아이들을 원한다며 앞으로 100명이 넘는 대가족을 꾸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