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지를 발휘해 버스에 탄 성범죄자를 잡은 화제의 버스 기사

0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난 성범죄자가 내가 탄 버스에 탔다면? 이 긴박한 상황에서 침착하게 범인 검거에 결정적인 공을 세운 버스 운전자에게 누리꾼들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성법죄자를 쫓으며 경기지역 버스업체에 수배 전단을 보내 협조를 요청했다.

안양에서 부천을 운행하는 버스기사 A씨는 지난 8일 이 범죄자가 자신이 운행하는 버스에 탔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동료 기사들과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공유된 수배 전단을 기억해 낸 것.

A씨는 “지금 수배된 성범죄자가 내 차에 탄 것 같다. 그 사람이 확실하니 다른 사람이 신고를 해달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하지만 관건은 범죄자가 버스에서 하차하기 전에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할 수 있느냐는 것. 이때부터 A씨는 기지를 유감없이 발휘하기 시작한다.

영상을 보면 A씨는 우선 버스를 천천히 몰면서 시간을 번다. 운행 중 곁눈질을 하고, 휴대전화를 많이 들여다보기도 하고 기지개도 켜는 모습이 영상에 그대로 담겨 있다.

결국 시간에 맞춰 도착한 경찰은 범죄자를 체포하는데 성공했다. 그리고 A씨가 큰 역할을 했다고 판단해 그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고 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 영상을 공개하면서 “경찰이 시민이고, 시민이 경찰”이라며 A씨에게 감사 인사를 남겼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