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보다 재미있는 광고

청각장애 운전자와 함께 하는 따뜻한 테크놀러지

택시를 탔는데 만약 택시 기사가 청각장애인이라면? 영상의 일부처럼 “에이, 바빠 죽겠는데”라고 짜증을 내고 내릴 것인가?

청각장애 택시 기사를 소재로 청각장애 운전자를 지원하는 각종 첨단기술들을 설명하는 현대자동차의 광고가 잔잔한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청각장애 운전자에 대한 편견 때문에 겪는 어려움으로 시작하는 이 광고는 청각장애 운전자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주행 중 다양한 청각정보들을 시각화하여 HUD와 운전대로 전달하는 ATC 테크놀러지를 주제로 하고 있다.

ATC는 Audio-Tactile Conversion의 약자로 2017년 현대자동차 그룹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은 테크놀러지이다. 어려울 수도 있는 각종 테크놀러지 용어들을 서울 1호 청각장애인 택시기사인 이대호씨와 그의 가족들이 출연하여 몰입감 있게 전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광고는 “광고를 스킵 하지 않고 끝까지 본 적은 처음이네요. 응원합니다!”  등의 찬사가 쏟아지는 가운데 유튜브 등에서 1,00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광고주: 현대자동차
대행사: 이노션월드와이드
제작사: 생각을걷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