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미국에서 뇌졸중으로 쓰러진 주인을 구해내 은혜를 갚은 한 반려견의 이야기가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12일현지 언론에 따르면 뉴저지주에서 독일셰퍼드 사디(6)와 함께 사는 브라이언 마이어스(59)는 지난달 16일 늦은 밤 화장실에 가기 위해 침대에서 일어나려다 그대로 바닥으로 쓰러졌다.

급성뇌졸중이 그를 덮친 것이다. 구조를 요청하고 싶었으나 몸을 움직일 수 없었던 그에게 사디가 다가왔다.

마이어스가 사디의 목덜미를 잡자, 사디는 그대로 몸을 뒤로 빼 그를 끌기 시작했다. 사디의 도움 덕분에 바닥을 기어 전화기 가까이 간 마이어스는 911에 신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사디가 아니었더라면 난 아직도 거기에 누워있었겠죠. 누가 누굴 구한 것이라고 해야 할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가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그가 작년 10월 전 주인에 의해 버려진 사디를 동몰보호소에서 구해냈었기 때문이다.

지난 9일 재활시설에서 무사히 퇴원한 마이어스는 현재 사디와 함께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한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