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절도범이 훔쳐 달아난 강아지 12마리를 구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나선 애견인들이 감동을 주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4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반려동물 호텔을 운영하는 서니 리스턴은 지난 2일 저녁 5시쯤 강아지 10여 마리를 각각 주인들에게 인계하려고 차를 타고 고객의 집 앞으로 갔다.

강아지를 내리고 있던 그 때 한 남성이 갑자기 운전석에 올라타 문을 닫아버리고 차를 몰고 달아나 버렸다.

당시 차 안에는 리스턴의 지갑과 휴대전화가 있었으며, 반려동물 12마리도 있었다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리스턴은 행인들을 향해 “경찰을 불러 달라. 강아지들을 태운 차를 도난당했다”고 외쳤다. 그녀의 도움 요청을 들은 거리의 애견인들은 즉각 행동에 나섰다.

차량에 리스턴의 휴대전화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낸 이들은 위치 추적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해 차량의 실시간 위치를 파악하고 추적했다.

도난당한 차량은 주차장에 있었다고 그 주차장은 마침 리스턴을 돕던 애견인이 잘 알고 있던 장소였다.

이 시민은 주차장과 가까운 위치에 살고 있던 친구에게 연락해 사정을 설명했고, 친구는 기꺼이 해당 장소로 차를 끌고 나갔다.

친구는 현장에서 도난 차량을 발견했고, 자신의 차로 범인이 도망치지 못하도록 주차장 입구를 가로막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하자 범인은 차량을 버리고 곧바로 도주했다. 리스턴이 도난당한 차량을 확인한 결과 지갑 안에 들었던 현금과 카드는 사라졌다.

하지만 리스턴의 차량에 있던 강아지들은 무사했고 강아지 납치 사건은 이렇게 40분 만에 해결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사고 소식을 듣고 돕겠다고 나선 사람들이 수백 명은 됐어요. 결코 과장이 아니예요. 그들이 마치 자기 일처럼 빠르게 합심하는 모습이 정말 놀라웠습니다.

경찰은 리스턴이 묘사한 인상착의를 바탕으로 용의자를 수배 중이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