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미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에 걸린 산모가 혼수상태에 빠진 상태에서 출산한 뒤 3개월간 투병생활을 이겨내고 아기와 재회한 소식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Twitter: UW Health

ADVERTISEMENT

ADVERTISEMENT

5일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중부 위스콘신주에 사는 세 아이 엄마 켈시 타운젠드(32)는 임신 39주째였던 지난해 10월 말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몸 상태가 급속도로 악화한 그녀는 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져 산소 치료까지 받았으나 결국 혼수상태 판정을 받았다.

타운젠드는 의식이 없는 위험한 상황이었음에도 다음 달인 11월 4일 건강한 딸 루시를 낳았다. 다행히 루시는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하지만, 위기는 한 차례 더 찾아왔다. 타운젠드의 상태가 출산 후 더욱 나빠진 것. 그는 더 큰 대학 병원으로 옮겨져 75일 동안 에크모와 산소호흡기 치료를 받아야 했다.

남편 데릭은 “아내가 다시 집에 돌아오지 못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병원으로부터 아내가 오늘 밤을 넘기지 못할 수 있다는 전화를 많이 받았다”며 당시의 위급했던 상황을 떠올렸다.

12월로 접어들어서는 타운젠드의 양쪽 폐를 모두 이식해야 하는 상황까지 이르렀다.

Twitter: UW Health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런데 이식수술 대기 명단에 오른 지 며칠 지나지 않아 타운젠드의 상태는 갑자기 좋아지기 시작했고, 지난달 중순에는 일반병실로 옮겨질 정도로 회복했다.

주치의도 몇 달 동안 코로나19와 싸우다 이렇게 건강을 회복하게 된 이유를 설명할 수 없다고 전했다.

산소호흡기와 다른 치료를 병행한 타운젠드는 지난달 27일 마침내 기력을 회복해 아기를 안아볼 수 있게 됐으며 지난 2일 남편과 함께 집으로 돌아가 귀여운 다른 3명의 아이와도 재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여전히 산소호흡기를 옆에 달고 지내는 타운젠드는 “루시를 만날 순간만을 오랫동안 기다려왔다.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Twitter: UW Health

데릭은 “힘든 모든 일을 이겨낸 아내의 강인함이 우리 가족 모두에게 영감을 줬다”면서 “앞으로 우리가 함께할 미래가 기다려진다”고 기쁜 마음을 전했다.

병원 측은 타운젠드가 곧 코로나19 후유증을 완전히 극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