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암투병 중인 딸의 머리를 밀어주다가 자신의 머리도 함께 민 어머니의 모정이 큰 감동을 주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지난 28일(현지 시각) 콜롬비아 일간지 엘티엠포에 따르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사는 31살 루시아나 리벨로는 2018년 둘째 딸 임신 중 자궁경부암 판정을 받았다.

그녀는 한떄 딸을 무사히 출산하고 상태가 호전되는가 했지만, 지난해 항암 화학요법을 받아야 할 정도로 병이 급격히 악화했다.

화학요법 부작용으로 리벨로 씨의 머리카락이 빠지기 시작했을 때, 고메스 씨는 리벨로 씨의 두 딸과 함께 직접 머리를 밀어주겠다고 제안했다.

Facebook /Luciana Rebello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지난 22일 리벨로 씨 딸들은 차례로 그녀의 머리를 밀어줬고, 리벨로 씨는 민머리가 된 자신의 머리를 가리키며 농담을 던지는 등 딸들을 안심시켰다.

그런데 그 순간 그녀의 어머니 고메스 씨가 면도기를 집어 들고 본인 머리를 밀기 시작했다.

놀란 리벨로가 어머니를 말렸지만, 어머니는 말없이 딸을 감싸 안은 채 머리카락을 밀었다.

Facebook /Luciana Rebello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어머니가 자신과 똑같은 모습이 되어가자 결국 리벨로 씨는 눈물을 쏟았고, 어머니도 그런 딸을 보며 눈물을 글썽였다고 한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