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깍기가 무서워 울려는 아이를 위해 미용실 스태프들이 한 일

0

머리 깍는게 무서워 울음을 터뜨리려는 어린 아이를 위해 미용실 스태프들이 노래를 불러주는 영상이 화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탈리아 페사로의 미용실 ‘파루치에리 유니섹스(Parrucchieri Unisex)’에서 일어난 이 훈훈한 장면은 페이스북에 공개되어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다.

영상을 보면 잔뜩 긴장한 아이는 미용사가 머리에 가위를 대려하자 곧 울음을 터뜨릴 것같은 표정을 짓는다.

그 순간 스태프들에 사인을 보내고 스태프들은 일제히 이탈리아 동요인 <I Due Liocorni>를 부르기 시작한다.

심지어 고객 중 한사람은 장난감 기타로 즉흥 반주까지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스태프들의 정성으로 아이는 울지 않고 무사히 머리를 깍았다.

역시 같은 미용실에서 머리 염색을 하고 있던 아이 엄마도 시종 웃음을 참지 못했다고.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