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중 성희롱 당한 캐나다 미녀 기자의 분노

0

차에 타고 있던 한 남성이 생방송 중인 여기자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하고 도주한 사건이 발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19일 더선에 따르면 캐나다의 CTV 키치너(Kitchener) 방송 기자인 크리스타 샤프(Krista Sharpe)는 온타리오주의 길거리에서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었다.

그런데 뒤에서 지나가던 흰색 차량 운전자가 갑자기 샤프에게 “F**k her in the p***y”라는 성희롱적 욕설을 내뱉고 사라졌다.

순식간에 벌어진 일에 샤프는 차량이 떠난 곳을 노려볼 수밖에 없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샤프는 잠시 내렸던 마이크를 들고 리포팅을 이어가려 했지만 속상한 듯 보였다. 다시 마이크를 내린 그녀는 마이크 쥔 손을 앞뒤로 흔들며 진정하려 애썼다.

하지만 샤프는 방송을 이어가지 못했고 차량이 떠난 쪽을 다시 노려봤고 이러한 상황은 중계 카메라에 그대로 담겼다.

샤프는 방송 영상을 트위터에 올리며 “(운전자가 한 짓은) 웃기지도 않고 쿨하지도 않다”고 일갈했다.

Twitter / KristajSharpe

이어 “난 신경 안 쓴다라고 말하고 싶지만 신경이 쓰이고 기분이 거지같은 건 어쩔 수 없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그녀는 또 “여전히 많은 여성 기자들이 이런 일을 당하고 있다. 제발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14초 분량의 해당 영상은 트위터에서 320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샤프를 향한 응원 댓글만 수천 개 이상 달렸으며 많은 사람들이 운전자의 행동을 맹비난했다.

워털루 경찰 또한 이번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한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