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한번도 본적 없는 남을 위해 휴가를 내고 체중을 늘려 14번이나 주사를 맞은 중국 여성이 눈길을 끌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차이나타임즈에 따르면 지난 18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에 사는 위위예친(余悅琴·23)은 최근 조혈모세포 기증을 위해 몸무게를 5kg 늘리고 14번이나 바늘에 찔리는 고통을 견뎠다고 보도했다.

©China TImes / 余悅琴

©China TImes / 余悅琴

지난해 후난성 창사에서 대학을 졸업한 그는 항저우에서 일하고 있는 그녀는 적십자회로부터 자신의 조혈모세포가 한 혈액병 환자에게 기증하기에 적합하다는 전화를 받고 기증을 결심했다고 한다.

하지만 표준 이하인 그녀의 체중이 장애가 되었다. 당시 그녀의 체중은 48 kg로 조혈모세포를 채취하기에 부적합했기 때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녀는 기증을 위해 15일간 회사에 휴가를 내고 식사량을 늘려 보름만에 5 kg을 늘렸다.

또 혈액 채취를 위해 그녀는 허리가 시큰거리는 통증을 견디며 14번이상 주삿바늘에 찔려야 했다.

생면부지의 남을 위해 이렇게까지 할 수 있을까? 그녀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혈액은 병원에서 700 km 떨어진 곳에 있는 환자에게 기증됐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