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사랑하는 주인이 세상을 떠나자 깊은 슬픔에 주인을 따라 무지개 다리를 건넌 강아지가 화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17일 현지 외신에 따르면 허친슨이라는 이름의 청년은 뇌종양 투병 중에 프렌치 불독 ‘네로’를 만났다고 한다.

그가 처음 뇌종양 진단을 받은 건 지난 2011년, 그는 뇌수술을 받고 꾸준히 증상이 호전되고 있었다. 네로는 아픈 주인의 마음을 위로하듯 늘 옆에 있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하지만 행복도 잠시 허친슨 병세는 점점 더 악화됐고, 결국 2019년 8월 11일 가족들의 품에서 눈을 감고 말았다.

사랑하는 주인이 세상을 떠나자 네로는 슬픔으로 몸서리치며 괴로워했고, 허친슨이 사망한 지 불과 15분 만에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네로를 살펴본 수의사는 원인이 명확하진 않으나 척추 손상으로 인한 사망이라 진단했다.

허친슨의 가족들은의 가족들은 네로가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자해를 한 것으로 보고 안타까운 마음에 허친슨 옆에 묻어주기로 결정했다고.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