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캐나다의 한 여성이 밤에 남편을 개 줄에 묶은 채 산책을 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통행금지령 단속에 걸리자 “반려견과 산책하고 있다”고 변명하는 황당한 사실이 발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캐나다 퀘벡주는 지난 9일부터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야간(오후 8시~오전 5시)에 통행을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집 주변에서 반려동물을 산책시키는 것은 예외 사유로서 통금에서 제외 되는데 이 여성은 그 사유를 악용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적발 당시 그녀의 남편은 실제로 개줄에 묶여있긴 했다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들을 적발한 셔브룩 경찰서의 이자벨 장드롱에 따르면 이들 부부가 수사에도 전혀 협조하지 않았고 경찰서에서도 “그저 반려견을 산책시키기 위해 집 주변을 돌아다녔을 뿐”이라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부부에게 각각 1, 546 캐나다달러(약 133만원)씩 벌금을 부과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