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비트코인이 저장된 전자지갑 비밀번호를 까먹어 2천600억원 날릴 위기에 빠진 남자가 화제다.

지금껏 비밀번호 입력 가능 횟수 10회 중 8회가 오류여서 그에게 남은 기회는 단 두번.

ADVERTISEMENT

ADVERTISEMENT

12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일하는 컴퓨터 프로그래머 스테판 토마스는 10년 전 암호화폐 관련 영상을 제작해준 대가로 7천2비트코인을 받았다.

당시 1비트코인의 가격은 2∼6달러(약 2천∼6천500원)로, 그가 수령한 금액은 한화 약 1천530만∼4천600만원 수준이었다.

토마스는 이를 전자지갑에 넣어두고선 그대로 잊어버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러다 최근 수년간 암호화폐 시장이 상승세를 타면서 1비트코인은 3만4천달러(약 3천727만원)까지 치솟으며 그의 전자지갑에 든 비트코인의 가치가 약 2억3천806만8천달러(약 2천608억원)로 훌쩍 뛴 것이다.

과거 자주 사용하던 비밀번호를 조합해 여덟 번을 시도해봤지만 모두 실패했다. 비밀번호 입력 오류가 10회에 이르면 전자지갑에 내장된 하드디스크 드라이브가 완전히 암호화해 비트코인을 영영 찾을 수 없게 된다.

요즘 누워서 비밀번호가 뭐였는지만 생각합니다. 새로운 비밀번호 조합을 생각해내 컴퓨터 앞으로 달려가 시도해봤지만 지갑은 열리지 않았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좌절과 울분에 찬 토마스는 암호화폐를 싫어했었지만 이번 일로 인해 암호화폐를 더욱 싫어하게 됐다고 한다.

이런 게 다 은행이 필요한 이유 아니겠어요?

그의 사연이 알려지자 사이버 활동을 모니터링 연구를 하는 스탠포드 대학의 인터넷 옵저버토리 소속의 한 인터넷 보안 전문가는 트위터를 통해 “6개월 이내에 비밀번호를 찾아줄 테니 보유한 비트코인의 10%를 달라”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한편 암호화폐 분석업체 체이널리시스에 따르면 1천850만비트코인 중 20%는 주인이 전자지갑을 여는 데에 실패해 찾아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013년에도 한 IT 회사 직원은 7천500비트코인이 들어있던 하드디스크 드라이브를 실수로 내다 버려, 당시 가치로 약 60억원에 달하는 비트코인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