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멕시코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할아버지를 위해 머리카락을 판 10대 소녀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Facebook / Ana Paola Remero

ADVERTISEMENT

ADVERTISEMENT

7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멕시코주 톨루카에 사는 16세 소녀 아나 파올라 로메로(Ana Paola Romero)는 지난해 12월 삼촌이 처음 확진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9명의 가족이 줄줄이 감염됐다고 한다.

그 중에서 당뇨병을 앓던 68세 할아버지는 코로나19에 확진된 이후 급격히 증상이 악화되기 시작했고, 결국 산소포화도가 크게 떨어져 할아버지는 산소 치료를 필요로 하는 상황이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하지만 멕시코에서는 코로나19의 전국적 유행으로 병상이 부족해지면서 할아버지는 병원에 입원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 때문에 로메로의 가족은 집에서 충전해서 사용하는 산소통을 구매해야 했으나 가족들의 코로나 치료에 4만 페소(약 220만원) 넘게 쓰고 빚까지 진 상태라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다.

이에 로메로는 가족을 돕기 위해 2년간 허리까지 정성껏 기른 머리카락을 팔기로 결심하고 페이스북에 머리 사진과 함께 사연을 올였다.

Facebook / Ana Paola Remero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지난 3일 로메로의 머리카락은 결국 팔렸고 받은 2500페소(약 13만 8000원)로 산소 실린더를 구입했다. 이 실린더는 할아버지가 2시간 남짓 사용하며 바닥이 났지만 손녀의 정성은 할아버지에게 완치의 의지를 주기에 충분했으리라.

할아버지를 잃는 것보다 머리카락을 잃는 게 낫죠. 머리는 다시 자랄 것이거든요. 많은 사람들이 머리 자른 모습이 좋다고 응원해줬어요.

Facebook / Ana Paola Remero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현재 멕시코에서는 로메로의 가족처럼 산소통을 구할 수 없어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환자가 걷잡을 수 없이 늘어나 집에서 치료해야 하는 환자가 늘면서 ‘산소통 품귀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지자체들은 곳곳에 무료 산소 충전소를 설치했지만 수요에 비해 턱없이 적어 아직도 급한 사람들은 유료 충전소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