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세계 최고령자 기네스 기록을 보유한 일본인 다나카 가네(田中力子) 할머니가 2일 118번째 생일을 맞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1903년 태어난 다나카 할머니는 재작년 3월 116세 66일의 나이로 영국 기네스월드레코드 측으로부터 남녀를 통틀어 ‘생존한 세계 최고령자’로 공인받았고,  장수 국가인 일본 내 역대 최고령자 기록을 갖고 있다.

후쿠오카(福岡)시의 노인요양시설에 거주하는  다나카 할머니는 118번째 생일을 맞아 장수비결을 묻는 말에 “맛있는 것을 먹고, 공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평소 체조로 몸을 움직이거나 두 사람이 하는 반상(盤上) 게임인 ‘오셀로’ 등으로 소일하는 다나카 할머니는 식욕도 왕성해 좋아하는 초콜릿과 콜라를 즐긴다고 한다.

목표로 하는 수명은 120세라며 앞으로 최소한 2년은 더 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한편 다나카 할머니는 2020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의 주자로 거론되고 있다고 한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아직 공식 발표하지 않았지만 장수에 대한 긍정적인 메시지를 세계인에게 전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다나카 할머니의 성화 봉송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