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멕시코의 한 불륜 커플이 땅굴을 파놓고 밀회를 즐기다 들켜 망신을 당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알베르토는 옆집 사는 불륜녀 파멜라와 쉽게 만날 수 있게끔 두 집을 관통하는 땅굴을 팠다. 그리고 두 사람은 땅굴을 오가며 바람을 피웠다.

아내를 수상하게 생각한 파멜라의 남편 조르게는 평소보다 집에 일찍 와 현장을 급습했는데, 그 순간 파멜라의 집에 있던 알베르토는 재빨리 소파 뒤로 숨어 땅굴로 사라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잔뜩 열이 받은 채로 집안 구석구석을 뒤지던 알베르토는 기어코 소파 뒤에 있는 구멍을 발견했다. 구멍은 터널의 입구였고 터널을 따라 들어가자 알베르토의 집이 나타난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집으로 쳐들어온 조르게에게 알베르토는 자고 있는 아내가 깨우지 말아달라고 간청했지만 조르게는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이들은 곧 주먹다툼을 벌였고 두 사람의 싸움은 경찰이 출동하며 가까스로 정리됐다고.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