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한번 보거나 듣거나 읽은 것은 절대 잊어버리지 않는 포토그래픽 메모리를 가진 드라마 <슈츠>의 마이클 로스.

그처럼 한번 본 얼굴을 수년 간 기억해 지금까지 2천명 넘는 범인을 잡은 영국 경찰이 화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화제의 주인공은 웨스트 미들랜드 경찰서 소속 치안보조관(PCSO) 앤디 포프(43)로, 2005년부터 현재까지 2천명 이상의 범죄자를 검거했다.

Source: West Middleland Police

그의 ‘비결’은 한 번 본 얼굴을 수년 동안 잊지 않고 기억할 수 있다는 것.

하루에 17명의 범인을 잡기도 했고, 신호대기 중 인근 레스토랑에 있던 범인을 알아보기도 했다.

동료들은 그런 그를 ‘메모리 맨’이라고 부른다고.

그는 자신의 능력에 대해 “설명하기 불가능하다”면서 “단지 본능일 뿐인데 올바른 것으로 증명돼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의 일과는 주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버스나 전철 등을 순찰하는 것이다.

뛰어난 기억력을 가진 사람들의 모임인 초인식자협회 회원이기도 한 그는 2020년 용감한 영국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는 2022년까지 범인 2천500명을 검거하겠다는 목표로 오늘도 곳곳을 누비고 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