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럴뉴스

“감히 포르쉐 앞을 막아?” 소형차 운전자 뺨때린 중국 여성

중국에서 거지같은 차를 몰면서 감히 포르쉐를 앞을 막는다며 다른 차 운전자의 뺨을 때린 여성이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달 30일 충칭 거리의 CCTV로 촬영된 영상에는 여성 포르쉐 운전자가 남성 운전자의 뺨을 때리는 장면이 적나라하게 담겨있다.

이 여성은 유턴 금지 구역에서 유턴을 하려다 앞차 때문에 유턴을 못하자 차에서 내려 “거지같은 차를 몰면서 차량의 운행을 방해한다”며 폭력을 휘둘렀던 것. 남성 운전자는 중국의 저가 브랜드인 체리를 몰고 있었다고 한다.

남성은 이 개념없는 여성을 더 세게 때리는 것으로 복수했는데, 중국의 누리꾼들은 “더 세게 때렸어야 했다”며 여성에게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한편 현지 경찰은 문제의 여성에게 교통 법규 위반 혐의로 200위안(3만 4,000원)의 벌금을 무는 것 외에도 복장 불량으로 50위안(9,000원)의 벌금을 추가로 매겼다.

여성이 운전에 방해가 되는 챙이 넓은 모자와 하이힐을 신었기 때문이라는 이유인데 경찰도 네티즌들과 이심전심이었나 보다.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