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럴뉴스

주인을 지키기 위해 코브라와 사투를 벌이다 숨진 용감한 개

주인을 지키기 위해 집에 침입한 코브라와 싸우다 숨지고 실명한 개들의 이야기가 전세계 네티즌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지난 19일 필리핀 키다파완의 한 가정집 마당에서 닥스훈트 두 마리가 맹독을 지닌 코브라와 사투를 벌이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을 보면 두살짜리 닥스훈트 막시가 정원에 들어온 코브라에게 달려들어 발톱으로 할퀴기 시작하고 이어 네살자리 닥스훈트 마일리 또한 싸움에 가세, 코브라를 물며 공격한다.

용감한 개들이 팀워크를 발휘하며 약 2분 동안의 사투를 벌인 끝에 마침내 코브라는 죽었는지 움직임을 멈춘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코브라에게 물린 마일리 역시 독에 중독돼 결국 숨지고 말았고 막시는 가까스로 살아남았지만 코브라가 뿜은 독에 눈을 맞고 실명하고 말았다.

Photo Credit: Jamie Selim

사투 당시 직장에서 일하고 있던 개들의 주인 제이미와 파우에 셀림은 당시 긴박했던 순간을 상상하며 개들에게 눈물을 흘리며 감사를 표했다.

집안에는 한 살 된 어린 딸 스카이가 잠을 자고 있었어요. 스카이를 지켜준 개들이 정말 고맙고…마일리가 너무 그리울 것 같아요.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