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럴뉴스

한눈 잃고 구조된 외톨이 고양이와 한 소년의 눈물겹게 아름다운 우정

에이스는 길냥이로 태어나 힘든 거리 생활 끝에 구조되어 입양되었다. 하지만 거리 생활의 후유증으로 한눈을 잃고 만다.

에이스의 주인 노마 말코비치에 따르면 트라우마 탓인지 에이스는 사람들, 특히 어린이들을 피하는 경향이 강했다고 한다.

또 한눈이 없는 외모 탓에 그를 경원하는 사람들도 있어 이래저래 에이스는 항상 외톨이였다. 아니 외톨이인줄 알았다. 이 영상이 공개되기 전까지는 말이다.

Photo Courtesy by Norma Malkovich

자신의 부재 시 에이스가 혼자 잘 지내고 있는지 걱정이 되었던 노마는 평소 에이스가 주로 시간을 보내는 집 파티오에 CCTV를 설치하기로 했다.

그리고 지난 7월 8일, 그녀는 평생 잊지 못할 아름다운 장면을 목격한다.

CCTV로 찍힌 영상 매일 등장하는 소년이 있었어요. 집 근처에 사는 아이더군요.

영상을 보면 자전거를 타고 온 소년은 자전거에서 내린 후 편안하게 바닥에 주저 앉는다. 그리고 꼬리를 번쩍 치들어 최대한의 애정을 표시하는 에이스가 등장한다.

이후 거의 4분에 걸쳐 둘은 쓰다듬고 안고 배를 보이며 뒹굴고 쓰다듬고 안으며 서로에 대한 사랑과 신뢰를 듬뿍 나눈다.

사람들이 외모 때문에 에이스를 피하지만 에이스는 정말 스위트한 아이예요. 그 아이는 에이스를 외모로 평가하지 않고 안에 숨겨진 스윗함을 발견한 것이겠죠.

노마의 가족들은 소년을 찾아 감사함을 표하고 언제든지 놀러오라고 정식으로 초대했다.

에이스의 친구라면 저희들의 친구이기도 하죠.

외모 지상주의가 극심한 세상을 살면서 얼마나 우리가 다른 이들을 외모로만 평가하는 실수를 저질르는지 모른다.

그래서 소년과 에이스의 우정은 보는 사람에게 진한 감동과 함께 자신을 돌아볼 계기를 만들어 준다.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