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럴뉴스

SNS와 네티즌들 덕분에 2년만에 주인을 찾은 길멍이

지난 6월 초, 우크라이나의 한 동물보호센터에는 푸른 눈을 한 커다란 개 한마리가 거리에서 구조되어 들어왔다.

상처와 부스럼 투성이의 개의 추한 몰골은 길거리 생활이 얼마나 힘들었는지를 한눈에 보여준다.

센터 측에서는 상태가 좋지 않은 이 개가 새 주인을 찾기가 쉽지 않음을 직감하고 바로 SNS의 힘을 빌려 입양을 호소하기로 한다.

센터의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려진 이 개의 안타까운 사연은 수없이 공유되었고 불과 이틀 후 믿을 수 없는 일이 있어난다.

2년전 집 뒤뜰에서 키우던 개를 도둑맞았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페이스북 포스팅을 보고 센터를 찾아온 것이다.

그분은 2년 내내 개를 찾아 헤메셨다고 하더라구요.

센터 직원인 갈리나 레쿠노바는 다음날 여인과 개의 만남을 주선했다.  설마 설마 하던 처음의 어색한 순간이 지나고 주인을 알아본 개의 격한 반응은 더 이상의 어떤 증명도 필요없게 만든다.

개의 이름은 로드. 여인은 센터 측과 SNS에서 포스팅을 공유해준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고 또 감사하며 행복에 넘친 로드를 그리운 집으로 데리고 갔다.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