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렉티브

손안에 쏙 들어오는 초소형 세탁기 <옴니소닉>

세탁기는 꼭 크고 무거워야만 할까? 시끄러운 소음을 내야만 할까? 그 선입견을 바꾸는 참신한 아이디어가 있다.

옴니소닉은 비누 크기로 손바닥에 쏙 들어오는 세탁기이다.

기존 세탁기가 드럼이나 프로펠러의 회전이 일으키는 물의 난류(turbulence)와 세제의 표면활성작용으로 때를 빼는데 반해 옴니소닉은 강력한 초음파를 사용한다. 초음파로 물을 진동시켜 섬유 구석 구석까지 때를 벗겨내는 방식이다.

세탁물이 담긴 용기에 물과 함께 옴니소닉을 넣기만 하면 블루투스를 통해 연결된 스마트폰 앱에 사전설정된 다양한 프로그램에 따라 간편하게 세탁이 진행된다.

일반 세탁기에 비해 에너지 소모가 훨씬 적어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고 물 사용량이 적어 수도요금도 줄여준다. 세제가 필요없어 환경보호에도 일조를 할 수 있다.

초소형이라 당연히 휴대성이 뛰어나 야외에도 편리하게 쓸 수 있고, 옷만이 아니라 부얶에서 야채나 과일을 씻는데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이 제품은 현재 킥스타터에서 펀딩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예상 가격은 239 달러(약 28만원)인데 지금 128 달러(약 14만원)를 내면 46% 할인된 가격으로 제품을 받을 수 있다.

예상 제품 발매일은 올해 10월이다.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