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멍이와 버스 운전사의 아름다운 5년 인연

0

아직 어둠이 가시지 않은 상 파울로의 한 거리의 새벽 5시. 누군가를 기다리듯 지나가는 차를 보며 앉아 있는 개 한마리가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윽고 버스 한대가 도착하자 개는 꼬리를 흔들어 반기며 운전석으로 올라탄다. 그리고 잠시 후 개는 먹을 것을 입에 물고 차에서 내려 길 위에서 맛있게 먹기 시작한다.

이 개와 버스 운전사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일까? 그들의 인연은 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버스 운전사로 일하는 루이즈 안토니오 실바는 주유소 앞을 지나다 누군가를 기다리듯 멍하게 앉아 있는 개 한마리를 발견했다.

이 개는 주인이 없는 길거리 개. 그래도 항상 먹을 것을 챙겨주는 한 주유소 직원의 배려로 굶주리는 일 없이 거친 길거리 생활을 버틸 수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 직원은 새 직장을 찾아 주유소를 떠났다. 그리고 그를 그리워한 개는 주유소를 떠나지 않고 항상 길가에 앉아 그가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개의 사연을 전해 듣게된 실바는 주유소 앞에 차를 세우고 개를 불러들여 음식을 주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의 온정은 무려 5년 동안 단 하루도 빼놓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고 한다.

이제 개에게는 실바가 지어준 네귀나라는 이름이 있다. 비록 입양된 정식 가족은 아니지만 네귀나는 실바와의 아름다운 인연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입양은 큰 책임이 따르는 일이다. 하지만 거리의 길멍이,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의 작은 온정도 길멍이, 길냥이들의 삶을 바꿀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