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레나데를 부르는 당나귀 헤리엣을 소개합니다

0

사람이 지나가면 청아한 소프라노 목소리로 세레나데를 부르는 당나귀가 인기를 모으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아일랜드에 사는 헤리엇이라는 이름의 당나귀는 그녀를 정기적으로 방문하는 인근 지역 주민 마틴 스탠튼이 지난주 동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유명해졌다.

헤리엇이 사는 곳에서 20분 거리인 콘네마라의 투린에서 사는 스탠튼은 그녀를 키우는 가족을 잘 알아서 떄때로 당근이나 빵, 생강 비스킷 등을 가져주곤 한다고 한다.

해리엇은 다른 당나귀처럼 히힝거리는 적이 없어요. 항상 저렇게 노래하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많은 사람들이 여행 버킷리스트로 꼽는 아일랜드. 아름다운 자연 경관이 당나귀까지 노래하게 만드는 것일까? 헤리엇이 사람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세레나데로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며 행복하게 살기를 기원한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