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날씨가 추울 때는 길고양이들은 추위를 피해 따뜻한 잠자리를 찾는다. 문제는 많은 길고양이들이 자동차 엔진룸에 들어가 잠을 청한 다는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운전자가 시동을 걸 경우 길고양이가 가열된 엔진에 화상을 입거나 팬벨트에 끼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물론 이러한 사고는 고양이 뿐만 아니라 자동차에도 심각한 손상을 입혀 운전자의 안전도 위협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겨울 동안 고양이 엔진룸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모닝노크’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는 한국고양이수의사회에 의하면 자동차 엔진룸은 아래에서 진입하기 쉬운 구조이고 주차 후에도 한동안 잔열이 남아있어 고양이들에게는 핫팩 같은 존재라고 한다.

출처: 한국고양이수의사회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닝노크’는 자동차 엔진룸에서 자고 있는 고양이에게 사람이 왔음을 알리는 것으로 ▲자동차 엔진룸 두드리기 ▲차문 세게 여닫기 ▲좌석에서 크게 발 구르기 ▲경적 울리기 등의 방법이 있다. 간단한 방법이지만 큰 사고를 예방해 고양이의 생명과 운전자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이다.

길고양이들과 내 차와 내 자신의 안전을 위해서 아침마다 차에 ‘똑똑’하는 것을 잊지 말자.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