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럴뉴스

아픈 엄마를 조롱하는 양아치들을 주먹 한방으로 때려눕힌 아들

아픈 어머니를 조롱하는 동네 양아치들을 주먹으로 응징하는 사이다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3일 영국 미들주브러에 사는 트루디 머렐이라는 55세의 여성의 집에 설치된 CCTV에 녹화된 이 영상을 보면 집에 막 도착한 아들이 문을 열고 들어와 “우리 엄마한테 그따위로 말하지마!”라고 소리치며 단 한번의 주먹질로 한 남자를 쓰러뜨린다.

집안에 있던 다른 아들도 나와서 쓰러진 남자를 집밖으로 질질 끌어낸 후 다른 남자의 뺨을 때리고 쫓아낸다.

어머니인 트루디에 따르면 2살된 손녀를 돌보던 그녀는 길거리 트럭에서 아이스크림을 사서 마당에서 손녀와 함께 먹고 있었는데 갑자기 두 남자가 지나가다가 말을 걸었다고 한다.

이런 애들은 행동을 예측할 수 없어요. 그래서 더욱 위험하죠.

평소 섬유근육통과 당뇨로 거동이 불편한 그녀는 아픈 몸을 움직여 손녀를 의자에 눕히고 혹시나 그들이 집안에 들어올까봐 문을 막아 섰다고 한다.

그러자 그녀의 부자연스러운 거동을 지켜보던 남자가 낄낄 웃더니 그녀의 거동을 흉내내며 집 마당 안으로 걸어 들어왔다.

꺼지라고 소리쳤어요. 머리 속에는 어떻게 하면 손녀애를 지킬 수 있을까하는 생각밖에 없었어요.

이 순간 옆집에 사는 여자친구로부터 문자 연락을 받은 아들 잭이 집에 도착했고 영상에서 보듯 주먹 한방으로 통쾌하게 양아치들을 응징한 것이다.

물론 폭력은 나쁜 것이긴 하지만 어머니가 관련된 일이라면 누구라도 이 형제처럼 하지 않았을까? 인지상정 네티즌들도 속이 후련하다며 형제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