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격투기에 또 한번 참패한 중국 전통 무술

0

중국 전통 무술이 이종 격투기에 또 한번 무릎을 꿇었다. 연이은 패배로 인해 중국 무술의 자존심이 처참히 무너지게 되었다.

더구나 이번 경기는 중국 무술을 조롱해온 이종격투기를 상대로 거액의 상금까지 걸렸던터라 그 아픔도 클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12일 중국에서 열린 이종격투기 강사 쉬샤오둥과 중국 무술의 대가를 자처한 톈예의 대결이 열렸다.

쉬샤오둥은 지난해 5월 중국 쓰촨성의 한 체육관에서 태극권 한 문파의 장문인이라는 웨이레이와 시합을 벌여 20초도 안 돼 웨이레이를 KO패 시킨 바 있다.

당시 경기 후 그는 전통 무술은 “시대에 뒤떨어졌고 실전 가치가 없는 사기”라고 깎아내리며 소림사 출신의 무술대회 챔피언과 마윈 알리바바 회장의 경호원 등을 도발하여 중국인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번 경기는 전통 무술을 후원하는 중국 재벌그룹 회장이 3천만 위안(약 50억원)에 이르는 포상금을 걸고 개최되었던 것인데 쉬샤오동의 일방적인 승리로 끝난 것.

경기가 시작하자 톈예는 주먹을 마구 휘두르며 쉬샤오둥에게 덤벼들었지만, 쉬샤오둥은 이를 가볍게 피하면서 팔꿈치 공격과 니킥 등을 톈예에게 퍼부었고 톈예는 코뼈가 부러지는 큰 부상을 입었다.

결국 2라운드 시작 후 얼마 되지 않아 톈예의 TKO 패가 선언됐고, 쉬샤오둥은 시합 자체가 지겹다는 듯이 졸린 표정을 지으며 그를 조롱했다.

망신살이 뻗친 텐예는 지는 경우 받기로 한 300만 위안(약 5억원)을 손에 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