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기내 비키니 쇼 등으로 끊임없이 성 상품화 논란을 일으킨 베트남 저가항공사 비엣젯의 2019년 달력이 나왔다.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2019년도 달력도 2018년 달력에 이어 섹시한 비키니 모델로 도배가 되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2019년 달력은 비키니 차림의 모델들이 베트남과 일본, 태국의 주요 관광지를 배경으로 꽃장식과 함께 촬영한 사진으로 채워졌으며 일부 모델은 비엣젯항공 승무원 모자를 쓰기도 했다.

비엣젯항공은 앞서 2012∼2014년 기내에서 비키니 쇼를 벌이거나 속옷 차림의 여성 모델을 내세운 광고를 하며 마케팅을 벌여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또 올해 초에는 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처음으로 준우승 신화를 쓴 박항서호가 중국 창저우에서 금의환향하는 특별기를 띄우면서 기내에서 비키니 쇼를 벌여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과감한 마케팅 덕인지 비엣젯은 고속 성장을 거듭했고, 설립자이자 CEO인 응우옌 티 프엉 타오는 동남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자수성가한 여성 억만장자로 기록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