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 다리를 건넌 슬램 덩크 해달 에디

0

슬램 덩크 묘기를 선보이면서 일약 세계적 스타가 됐던 해달 에디가 21살 생일을 목전에 두고 숨을 거두었다.

에디를 사육하고 있던 미국 오리건 동물원 측이 나이가 많아 몸이 쇠약해진 에디를 지난 20일 안락사를 통해 영면시킨 것이다.

동물원 측에 따르면 수컷 해달이 15년 넘게 생존하는 경우는 거의 없으며 따라서 에디는 해달로서는 최장수 기록을 세운 것이라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에디는 5년전 장난감 농구공을 미니어처 후프에 꽂아넣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되면서 선풍적인 인기를 누렸던 오리건 동물원의 명물이다.

1998년 캘리포니아주 해안에서 어미를 잃은 새끼로 발견되었고 당시 관절염을 앓고 있어서 몬터레이 수족관에서 2년간의 재활 훈련을 거친 후 오리건 동물원에 둥지를 틀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에디의 장기인 슬램 덩크는 바로 관절염을 치료하는 훈련 중에 습득했다고 한다.

오리건주의 농구팀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가 지난해 에디가 20살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팀 로고가 새겨진 미니어처 농구 골대를 선물했을 정도로 에디는 농구 홍보 대사로서 톡톡한 역할을 했다.

그는 비록 갔지만 그가 해달과 동물원, 그리고 농구의 홍보에 기여한 공로는 영원히 남을 것이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