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스타 껴안는 개 루비에 얽힌 따뜻한 사연

0

이 개의 이름은 ‘루부티나(Louboutina)’, 약칭 ‘루비’로 6살짜리 천사견 골든 리트리버이다. 엄마한테 매달리는 것 같은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사람들에게 잘 안겨 ‘껴안는 개’로 유명하며 인스타그램에서 20만명이 넘는 팔로우를 자랑하는 스타이다.

Instagram / louboutinanyc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특히 혼잡한 뉴욕 길거리에서 겁을 먹은 듯 아빠 세자르 페르난데스-차베스에게 안겨 있는 영상은 소셜 미디어에서 수없이 공유되며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루비에게 큰 시련이 있었음을 아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2017년 12월 뉴욕 첼시를 강타한 화재로 그녀와 세자르의 보금자리가 다 타버린 것.

화재는 그가 루비와 산책을 나간 사이 일어났고 덕분에 둘은 무사했다.

사실 산책 나갈 때 루비를 집에 두고 갈려고 했었어요. 만약 그랬다면 루비는 무지개 다리를 건넜겠죠.

하지만 집이 완전히 타버려 머무를 곳이 없어진 난감한 상황. 세자르는 친구집과 적십자사가 제공하는 피난 호텔을 전전하는 신세가 되었고 루비도 큰 충격을 받았는지 더이상 사람들을 껴안지 않게 되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루비가 큰 충격을 받았는지 계속 짖어댔어요. 또 타버린 집 근처, 심지어 집이 있던 구역 전체에 가려고 하지도 않았어요.

설상가상으로 세입자 보험을 들지 않았던 세자르. 어쩔 수 없이 새 보금자리 마련을 위해 온라인 자선 모금 플랫폼인 고펀드미에 도움을 요청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루비의 인기 탓일까? 불과 이틀만에 1,2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금에 참여하여 76,000 달러(약 8,400만원)를 모았다.

심지어 피츠버그에 사는 제니퍼 프리츠라는 여성은 10,000 달러 (약 1,200만원)을 쾌척했다고 한다.

세자르는 이런 온정에 힘입어 새 보금자리를 장만했다. 더 좋은 소식은 루비가 다시 사람들을 껴안기 시작했다는 것! 세상은 아직 따뜻한, 그래서 살만한 곳인지도 모른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