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광고는 50초에 끝냈어야 했다

0

“오빠를 처음 봤을 때 심장이 멎는 줄 알았어요” – 세상에는 모르는 것이 더 좋을 때가 얼마든지 있다. 상큼한 청춘의 설레임으로 시작해서 빵 터지는 웃음으로 마무리하는 리바이스의 웜진 광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