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끼치는 라이브 <넬라 판타지아>

0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때 미국 국가를 불렀던 재키 이뱅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2000년 4월 미국 펜실베이니아 피츠버그 출생으로 본명은 Jacqueline Marie Evancho로 2000년 4월 출생이다.

2009년 첫 앨범 <Prelude to a Dream>으로 데뷔했지만 재키 이뱅코 이름이 세계적으로 유명해지게 된 건 2010년 <아메리카 갓 탈렌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녀는 당시 10세의 나이로 푸치니의 아리아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O Mio Babbino Caro)>를 성악가 마리아 칼라스 못지않게 부르며 미국은 물론 우리나라의 뉴스에도 나올 정도로 전 세계적인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목소리와 기교 때문에 립싱크 논란까지 일었을 정도로 그녀의 가창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후에도 그 후 안드레아 보첼리, 사라 브라이트만, 일 볼로 등등 레전드급 가수들과의 듀엣을 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