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신비하로 논란이 된 이케아의 중국 광고

0

가족이 식사하는 자리에서 딸이 “엄마’를 부르자, 엄마는 “남자친구를 데려오지 않으면 엄마 소리도 하지 마라’며 다그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곧 이어 젊은 남성이 꽃다발을 들고 방문하고 딸은 가족들에게 남자친구를 인사시키며 냉랭했던 분위기는 화기애애하게 변하는데…

이 광고는 결국 독신비하라는 논란을 불러일으키며 방송 중단되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